뉴욕 프리즈 아트 페어Frieze Art Fair NY 2017New York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 Fair
뉴욕 프리즈 아트 페어 Official Site
Frieze Art Fair NY 2017
New York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 Fair
장소 : United States(미국) / New York City(뉴욕)
기간 : 2017년 05월 05일 ~ 2017년 05월 07일

박람회장 인근 호텔 보기

호텔가격비교예약
항공권비교예약
렌터카가격비교
공항미팅서비스
현지투어예약
유레일예약
여행자보험
어떻게다닐까?
견적/문의/신청하기
문의내용
한국출발 현지출발
출발지
일정
참가 / / (*어린이: 출발일 연령이 2세 이상 12세 미만 *유아: 출발일 연령이 2세 미만)
희망호텔 클래스 객실유형
희망항공사 출발시간
추가서비스 선택
신청자성명(한글) 신청자성명(여권영문)
성별
회사명
부서 업종
회사전화번호 핸드폰
이메일 카카오톡ID
동행자

동행자추가 동행자삭제

문의사항

보내기

뉴욕 프리즈 아트 페어
Frieze Art Fair NY 2017
New York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 Fair Official Site
개최기간 2017년 05월 05일 ~ 2017년 05월 07일 개최국/도시 United States (미국) / New York City (뉴욕)
Frequency 1년 1회 Venue Randall’s Island Park
분류 미술
주요출전품

 

원래는 영국 런던에서 보다 젊고, 혁신적인 미술품을 소개하고, 판매하기 위한 장터로 시작됐던 프리즈(Frieze) 아트페어.
이 아트페어가 뉴욕에서도 확실한 바람몰이를 거듭하고 있다. 

프리즈 아트페어 뉴욕(Frieze Art Fair New York) 주최측은 오는 5월 5일(현지시각) 뉴욕 이스트리버 동쪽 랜달스 아일랜드에서 개막식을 갖고, 오는 7일까지 나흘간 미술장터를 운영한다.

그런데 흥미로운 사실은 프리즈 뉴욕에 맞춰, 같은 기간 동안 뉴욕 시내 곳곳에서 무려 16개나 되는 위성 아트페어가 동시에 막을 올린다는 점이다.
비록 메인 이벤트에는 참가하지 못했지만, 위성 아트페어에라도 참가해 자신이 보유한 작가들의 참신한 작품을 소개하겠다고 팔을 걷어부친 화랑만도 400여곳에 이른다. 

게다가 프리즈 뉴욕 기간 전후로 세계 굴지의 미술품경매사인 소더비와 크리스티의 경매가 잇따라 잡혀 있어 5월의 뉴욕은 전세계 유명 아트컬렉터와 갤러리스트들이 속속 몰려들고 있다.
소더비와 크리스티는 인상파및 근대미술 경매와 전후및 컨템포러리 아트 부분의 메이저 경매를 이 기간 개최할 예정이어서 미국내 큰 손 수집가와 아트딜러는 물론, 각국의 컬렉터와 딜러들이 앞다퉈 뉴욕행 비행기에 오른바 있다.

프리즈(Frieze) 뉴욕으로 인해 가장 지장을 받고 있는 곳은 뉴욕의 유서깊은 아트페어인 에모리 쇼이다.
지난 2011년만 해도 3월에 열리는 에모리 쇼에는 16개의 위성 아트페어가 따라 붙었다.
허나 런던의 프리즈가 뉴욕에 상륙하면서 이들 위성 쇼의 상당수가 프리즈 기간으로 옮겨왔다. 

이에따라 에모리쇼 기간 중 위성 아트페어는 올들어 7개로 확 줄어들었다.
이래저래 고인 물 보다는, 새로운 물이 아트마켓의 트렌드와 고객을 이끄는 시대가 되고 있다.

 

런던에서 시작된 프리즈 아트페어의 뉴욕 버전을 보기 위해선 페리를 타고 이동해야 한다.
프리즈는 맨해튼의 이스트 강과 할렘 강 사이에 위치한 랜댈스 아일랜드(Randall’s Island), 즉 동떨어진 섬에서 개최되기 때문이다.
2012년 첫해에는 페리와 셔틀버스비가 입장료 40달러에 포함돼 무료였지만, 2013년엔 입장료가 42달러로 올랐고 섬으로 가는 페리의 왕복 교통비 12.50달러를 추가로 지불해야 했다.
아니면 구겐하임 미술관 입구에서 운행하는 노란색 버스를 5.50달러 내고 타거나. 하지만 그 비용이 아깝지 않은 것은 섬 안에 브루클린의 건축회사 소-일(SO-IL)이 디자인한 비닐하우스 모양의 이색 건물과 야외 조각품이 큰 볼거리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올해 프리즈는 5월 5일부터 7일까지 열리는데, 페리는 이스트리버 35번가 선착장에서 타면 된다.
15분 간격으로 운행, 목적지까지 20여 분 걸린다.
구겐하임 미술관 앞에선 10분마다 셔틀버스가 출발, 소요시간은 20분이다. 

 

The World's Leading Galleries
This year’s fair will showcase top-tier gallery programs from around the world, including returning exhibitors Gavin Brown’s Enterprise (New York), Tanya Bonakdar (New York), Matthew Marks Gallery (New York), Marian Goodman Gallery (New York), David Zwirner (New York), Mendes Wood DM (São Paulo), The Modern Institute (Glasgow), Foksal Gallery Foundation (Warsaw), Chantal Crousel (Paris) and Sprüth Magers (Berlin). This year’s fair will see a growing presence of 20th-century art, with the return of Acquavella (New York), Lévy Gorvy (London/New York) and Skarstedt (New York) showing contemporary and modern work, alongside new exhibitors with a particular strength in 20th-century masters, such as Castelli Gallery (New York), Bernard Jacobson Gallery (London), Eykyn MacLean (London and New York) and Axel Vervoordt Gallery (Antwerp).

New Emerging Galleries
Frieze New York also continues to grow as a platform for the world’s most exciting emerging galleries, with exhibitors including VI, VII (Oslo), Bridget Donahue (New York) and Proyectos Ultravioleta (Guatemala City) joining the fair for the first time. 

 

Independent Curators
Organized by Victoria Siddall (Director, Frieze Fairs) alongside Artistic Directors Abby Bangser and Jo Stella-Sawicka, Frieze New York’s exceptional quality is further strengthened by a team of independent curators. Toby Kamps (The Menil Collection, Houston) will curate the expanded Spotlight section for the first time, alongside Cecilia Alemani (High Line Art, New York / Italian Pavilion 2017 Venice Biennale) organizing Frieze Projects, and Jacob Proctor (Neubauer Collegium for Culture and Society at the University of Chicago) and Fabian Schöneich (Portikus, Frankfurt) returning as curatorial advisors for the Frame section.

20th-Century Art Contextualizing Contemporary Work
Building on Frieze’s reputation for showcasing modern artists, this year’s fair features a growing presence of galleries exhibiting significant works from the 20th century alongside masters of contemporary art. Nurturing a rising culture of cross-collecting, Frieze New York 2017 integrates aspects of the successful Frieze Masters model to present rare and insightful juxtapositions across art history. Returning exhibitors including Acquavella (New York), Hauser & Wirth (New York), Lévy Gorvy (New York) and Skarstedt (New York) will curate cross-generational dialogues between modern works and new contemporary art, shedding light on the evolution of artistic practice. A number of international galleries specializing in 20th-century art will also make their Frieze New York debut this year, including Daniel Blau (Munich), Eykyn Maclean (New York), and The Mayor Gallery (London).

In addition, acknowledging the enduring influence of tribal art on avant-garde artists of the 20th century and today, three eminent galleries and founding Frieze Masters exhibitors – Donald Ellis (New York and Vancouver), L & R Entwistle and Co (London) and Galerie Meyer - Oceanic Art (Paris) – will participate in Frieze New York for the first time.

Spotlight
These presentations of modern masters and their influences will be complemented by the expanded Spotlight section, curated for the first time by The Menil Collection's Toby Kamps. Established and emerging galleries will highlight 31 pioneers of the 20th-century avant-garde, such as Thomas Kovachevich (Callicoon Fine Arts, New York); self-taught artist Felipe Jesus Consalvos (Fleisher / Ollman, Philadelphia); Barbara Chase-Riboud (Michael Rosenfeld Gallery, New York); and Dom Sylvester Houédard—a Benedictine monk turned counter-culture cult figure of 1960s London (Richard Saltoun Gallery, London).